「시월」님의 작품
웹툰
우리에게는 각자 추억하고 있는 그 아이가 있다. 반에서 유독 혼자였던 그 아이, 내 가슴을 뜨겁게 했던 그 아이, 혹은 누구나 아무렇지 않게 도마에 올랐던 그 아이 그 아이에게 우리는, 우리에게 그 아이는 어떤 의미였을까?